요청하신 정보를 조회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기사모음
코로나19로 지친 심신, 청정한 농촌에서 힐링을
  • 분류 보도자료
  • 작성자 웰촌
  • 작성일 2021-07-08
  • 조회수 63
첨부파일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7월 7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제9회 도농교류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 농식품부는 도시와 농촌 간의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2013년에 법정 기념일로 지정된 도농교류의 날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고 의미를 되새기고자 매년 도농교류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 해오고 있다.
○ 올해 기념행사에는 박영범 농식품부 차관, 정현찬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위원장, 김인식 농어촌공사 사장, 관광공사·농협, 경제단체 관계자, 농촌체험휴양마을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농촌 마을 자매결연, 농촌체험학습 활동, 농산물 직거래 장터 운영 등을 통해 도농교류 활성화에 기여한 유공자들에게 총 10점의 정부포상을 수여하였다. * 도농교류 유공 정부포상 10점(훈장 1, 포장 1, 대통령표창 3, 국무총리표창 5)
○ 이번에 산업훈장(석탑)을 수상한 해바리 농어촌체험휴양마을 양명용 위원장은 남해교육청과 자매결연을 하여 어린이들에게 농업·농촌의 가치를 전달하고, 도시민 유치를 위한 마을 시설 현대화사업을 추진하는 등 도농교류에 기여한 공로를 높게 평가받았다.
○ 영암농업협동조합 박도상 조합장은 17년째 1사1촌 운동을 추진하고, 매월 직거래 장터를 개최하여 도시민에게 지역 농산물 구매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농촌지역 소득증대에 기여하여 산업포장을 수상하였다.

농식품부 박영범 차관은 “도농교류의 날 행사를 통해 도시와 농촌이 상생하자는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기고, 이번 여름 휴가철에는 농촌여행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달래고, 치유와 힐링의 시간을 갖기를 기대한다.”라며,
○ “앞으로도 변화하고 있는 관광 환경에 맞춰 가족 단위 소규모 농촌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즐길 수 있는 다양하고 특색있는 농촌관광지를 지속해서 발굴하는 등 도농교류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