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게 찾는 지역별 농촌여행지

여행을 가고자 하는 지역을 선택하시면 선택하신 지역에 있는 농촌여행지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계절·테마여행코스

  • 목록보기
  • 좋아요 프린트 공유 facebook twiter blog kakao daum google baidu baidu

은빛 물결 억새와 파도가 부서지는 울산에서 가을 낭만 즐기기

공기 좋고 물 맑은 산마을 소호마을의 코스
울산 / 울주군  현재날씨
0.0℃
구름 조금

여행테마

2018년 10월

고운 빛으로 물들어가는 계절, 10월 농촌여행코스

8151

여행 정보

간절곶 ▶ (33km, 1시간 10분) ▶ 대왕암공원, 슬도 트레킹 ▶ (53.8km, 1시간 20분)

소호마을 숙박, 농촌체험 ▶ (17.5km, 26분) ▶ 억새바람길 영남알프스 트레킹

여행 1일차

1코스

2코스

대왕암 공원, 슬도 트레킹

상세보기 +

3코스

소호마을

상세보기 +

여행 2일차

4코스

억새바람길 영남알프스 트레킹

상세보기 +

여행소개

동해안에서 새해 가장 먼저 해가 떠오르는 <간절곶>은 우리나라 대표적인 해맞이 장소이다. 이곳에서는 영일만의 호미곶 보다 1분, 정동진보다 5분 일찍 해가 뜬다. 간절곶 등대 인근에는 주변 경관이 수려하고, 세계 최대 크기의 소망우체통이 있어 엽서를 넣으면 실제로 전국 배달이 된다. 소망우체통에 넣는 엽서는 인근 간절곶해올제(울주군 특산품 판매장)에서 무료로 배부하고 있다.


<대왕암공원> 부지는 약 28만평으로 우리나라 동남단에서 동해 쪽으로 가장 뾰족하게 나온 부분의 끝 지점에 위치한다. 대왕암은 신라시대 문무대왕비가 죽어서 호국룡이 되겠다고 하여 바위섬 아래에 묻혔다는 전설이 서려있다. 동해의 길잡이를 하는 울기항로표지소로도 유명하다. 공원입구에서 등대까지 가는 길은 600m 송림이 우거진 길로, 1백여 년 아름드리 자란 키 큰 소나무 그늘이 시원함과 아늑함을 선사한다. 공원 옆에는 일산해수욕장의 모래밭이 펼쳐져 있다.


<슬도>는 해발 7m의 작은 무인도지만, 방어진항으로 몰아치는 해풍과 파도를 막아주는 고마운 존재다. 파도가 작은 섬에 부딪치며 내는 소리가 마치 거문고 소리와 같다고 하여 거문고 '슬' 자를 써서 슬도라 부른다. 시루를 엎어놓은 것 같아 시루섬이라고도 하고, 슬도를 이루고 있는 구멍 뚫린 화강암 때문에 곰보섬이라 부르기도 한다. 대왕암공원에서 슬도까지 걷는 산책로가 있어 천천히 걸어보는 것도 추천한다.

※ 트레킹 정보 : 대왕암 - 고동섬 전망대 - 슬도 (2.3km, 50분)


<소호마을>은 지대가 높은 산마을이란 뜻의 순우리말인 “수리”에서 비롯된 소호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다. 해발 550m이상의 산 속에 있어 공기 좋고 물 맑은 마을로, 잣나무숲과 잎갈나무숲이 아름답다. 마을 옛길 체험, 야생차 체험 등 다양한 생태체험활동이 가능하다.


<영남알프스>는 전체면적이 약 255㎢이며, 가을이면 곳곳의 억새평원에 나부끼는 순백의 억새가 환상적이라 전국 등산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울산, 밀양, 양산, 청도, 경주의 접경지에 형성된 가지산을 중심으로 해발 1천m 이상의 9개의 산이 수려한 산세와 풍광을 자랑하며 유럽의 알프스와 견줄만하다 하여 이름 붙여졌다.

※ 트레킹 정보 : 영남알프스복합웰컴센터 – 간월재(억새밭) - 간월산(왕복 약 3시간 30분 소요)


ㄴ


[코스1. 간절곶]

ㄴ

ㅁ ㅁ


[코스2. 대왕암공원, 슬도 트레킹]

ㅁ

ㅁ ㄴ

ㅇ


[코스3. 소호마을]

ㄴ

a ㅌ


[코스4. 영남알프스]

ㄴ

ㅔ ㅊ


ㄴ

지도로 보는 여행 코스

전체 댓글(0000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