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청하신 정보를 조회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핑크빛 설렘으로 가득한 강릉 복사꽃마을
핑크빛 설렘으로 가득한 강릉 복사꽃마을
핑크빛 설렘을 안겨주는 곳 강원도 강릉시 복사꽃마을 아무것도 없던 가지에 노랑, 분홍 색색의 꽃잎이 돋아나며 봄을 둘러싼 공기마저 소란스러워진 지도 벌써 한 달. 봄을 알리는 전령사들은 물러가고, 늦봄을 알리는 화려하게 물든 봄꽃들이 우리를 유혹한다. 그 중 수줍은 듯 발그스름하게 물들어 가장 눈길을 끄는 꽃, 과연 도화(桃花)다. 이맘때쯤 찰나의 순간 가장 아름다운 복숭아꽃의 바다가 펼쳐지는 곳, 강릉으로 떠나보자. 분홍빛 복사꽃과 그 향긋한 내음, 청량함을 자랑하는 동해 바다가 설렘을 가득 안겨줄 테니. 이상적인 아름다움을 자랑하는 무릉도원 그 자체인, 강릉의 숨은 명소들을 소개한다.  복숭아 꽃이 피었습니다. 복사꽃마을 강릉 복사꽃마을은 벚꽃이 지는 4월 초, 중순부터 가장 예쁘게 물드는 마을이다. 주문진 바닷가에서 4km 정도 떨어져 위치해 있는 곳으로, 마을 입구에서부터 붉은색과 분홍색의 복사꽃들이 길을 따라 예쁘게 피어 있다. 영동지방의 최대의 과수마을 답게, 복숭아 나무가 줄지어 있어 복사꽃도 빼곡히 피어나 그 모습이 정말 아름다워 감탄을 자아낸다.  올해는 아쉽게도 축제는 열리지 않았지만, 축제가 아니더라도 충분히 복사꽃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복사꽃이 소담스레 핀 길을 따라 걸어볼 수도 있고 멋진 사진도 남겨볼 수 있으니 말이다. 복사꽃이 피고 지고 난 나무에는 여름이 되면 복숭아가 탐스럽게 열린다. 복사꽃마을의 복숭아는 맛도 좋고 향도 진해, 수확하기가 무섭게 모두 팔려 나갈 정도라고 한다.  마을 입구에서부터 마을 골목길 사이사이에서도 아름드리 피어난 복사꽃을 감상할 수 있고, 마을 건너편으로 복사꽃 밭이 넓게 펼쳐져 있는데 이곳을 배경으로 분홍빛 물결 속에 빠진 듯 예쁜 사진을 찍어볼 수 있다. 마을의 복숭아 농장 안으로 들어가서도 구경이 가능하나, 상품 판매를 위해 운영되는 농장인 만큼 여름엔 복숭아가 열리니 훼손되지 않게 관람해야 한다. 4월 중 2주 정도 짧게 피고 지는 복사꽃을 놓치기 싫다면, 꼭 마을의 복사꽃 개화상황을 확인 후 방문하는 것을 추천한다. 마을에서는 복숭아를 활용한 다양한 체험도 운영 중이다. 특히 복사꽃이 피는 철과 복숭아가 제철인 여름에 더욱 인기가 많은 체험 프로그램들이다. 산속에서 자생하는 개복숭아로 효소도 담가볼 수 있고, 달콤한 노란빛의 황도로 복숭아병조림과 어디서도 맛보기 어려운 복숭아 전병까지 만들어 볼 수 있다. 도화의 유혹과, 복숭아의 향긋함이 있는 이곳 강릉 복사꽃마을에서 늦봄의 매력을 만끽해보자. - 주소: 강원 강릉시 주문진읍 신리천로 527-3 - 운영시간: 매일 09:00~18:00 - 체험 프로그램: 과일따기 체험/ 복숭아 전병 만들기 / 나의 머그잔 만들기 / 떡메 치고 인절미 만들기 / 복숭아 병조림 만들기 / 개복숭아 효소담기 체험 ※체험 프로그램은 인원 및 비용 별도 문의 필요 ※문의: 033-661-5208 특별한 봄 인생샷을 원한다면. 뒷뜨루    뒷뜨루는 온실 카페로 예쁜 정원과 꽃을 만나볼 수 있는 곳이다. 5년 전 퇴비공장이었던 부지를 활용해서 부부가 가꿔 지금의 아름다운 뒷뜨루 농원으로 만들어 전시관 겸 식물카페로 이용되고 있다. 고양이 3마리가 함께 살고 있는 이곳은, 여러 예술 작품과 포토존으로 꾸며져 아늑하고 예쁜 공간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곳은 식물들이 가득한 유리 온실과도 이어져 있어, 여러 식물 사이에서 커피 한 잔의 여유도 느껴볼 수 있다. 카페와 이어지는 공장부지는 예쁜 유리 온실이 되었고, 온실 안에 들어가면 열대식물들 사이로 앵무새 한 마리가 ‘안녕’이라고 인사를 해준다. 가운데에는 미니 연못도 있어 아이들이 옹기종기 모여 금붕어와 비단잉어들을 관찰하고 있기도 하다. 돌길과 빨갛게 피어난 꽃이 온실 수목원의 매력을 더해준다. 외부에는 산책로와 함께 꽃길이 조성되어 있고 귀여운 토끼가 올망졸망 모여 있고 양과 말이 뛰노는 목장이 있다. 마지막으로 볼 곳은 빛의 동굴인데 알록달록한 조명으로 꾸며져 있다. 강릉에서 예쁜 공간과 꽃 사이로 봄을 추억할 수 있는 포토 스팟을 찾는다면 방문해 볼 것을 추천한다. - 주소: 강원 강릉시 사천면 청솔공원길 108 - 운영시간: 매일 10:00~18:00 / 월 정기휴무 - 이용요금: 성인 4,000원 / 아동 3,000원 호수인 듯 바다인 듯. 하슬라아트월드     하슬라아트월드의 ‘하슬라’는 고구려시대에 불리던 강릉의 옛 지명이다. 옛 지명을 그대로 따서 하슬라아트월드라는 이름을 지은 이곳은, 동해바다를 정면으로 마주하고 있는 자연과 예술을 담은 복합예술공간이다. 3만 3천평의 조각공원이 조성되어 있고 200여 점이 전시되어 있는 현대미술관과 피노키오 마리오네트 박물관이 있다. 밖으로는 바다를 배경으로 한 포토존과 조형물이 설치된 공간까지 마련되어 있다. 입장권 구매 후 실내로 들어가면 가장 먼저 만나는 곳은 현대미술관. 총 3관까지 있는데, 하슬라아트월드 안팎으로 조형물을 비롯해 다양한 설치 예술작품들을 볼 수 있다. 1관은 설치미술과 조각 등 여러 작가의 작품을 함께 전시하는 공간이다. 화려하고 비비드한 색감의 예술품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2관은 지하에 위치해 있는데, 이곳에서는 미지의 터널로 이동하는 느낌을 주는 작품을 포함해 총 4개의 설치미술을 관람할 수 있다. 이어지는 3관은 현재 체험학습실로 운영 중이다. 피노키오 박물관과 마리오네트관에서는 동화 속의 피노키오를 만날 수 있다. 회화, 키네틱 작품들을 볼 수 있고, 시즌마다 계속 새로운 작품들로 전시가 바뀌는 공간이다. 다양한 피노키오의 인형들과 마리오네트 인형까지 움직이는 모습들을 볼 수 있으며, 미리 예약하면 마리오네트 공예체험까지 해볼 수 있다.  실내 전시를 끝으로 야외로 나가면 강릉 바다를 배경으로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스카이워크와 포토존이 준비되어 있다. 웅장한 동해바다와 예술작품들이 어우러져 이색적인 풍경을 자아낸다. 아 참. 주말과 공휴일에는 특히 바다를 품은 동그란 창과 같은 포토존은 웨이팅이 필수다. 웨이팅을 해서라도 남겨볼 만한 멋진 사진이 될 터이니 바다와 하늘을 배경삼아 꼭 찍어볼 것을 추천한다. - 주소: 강원 강릉시 강동면 율곡로 1441 - 운영시간: 매일 09:00~18:00 - 이용요금: 성인 15,000원 / 청소년 13,000원 / 어린이 11,000원 추억을 품은 바다. 정동진 정동진은 조선시대에 광화문에서 정동쪽 끝에 존재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대부분의 사람이 알다시피 정동진은 전국에서 해돋이 명승지로 가장 유명한 곳이다. 새해가 되면 해맞이로 수많은 사람들이 정동진을 방문한다. 그러나 평소에는 강릉시에 속하긴 하나, 시가지로부터 떨어져 있어 혼잡하지 않고 차분히 바다를 감상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정동진역은 바다 바로 앞에 있는 역인데, 세계에서 바닷가와 가장 가까운 역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한 곳이다. 그래서 플랫폼에 내리자마자 바닷가가 눈앞에 펼쳐진다. 역 내에서도 멋진 바다를 볼 수 있고, 정동진과 관련된 다양한 조형물과 레일 바이크 포토존까지 관람할 수 있다. 역사 안에는 소나무 한 그루가 있는데, 이 소나무는 과거에 방영되어 선풍적인 인기를 끈 ‘모래시계’라는 드라마로 인해 유명한 장소가 되었다. 정동진 공원으로 이동하면 거대한 밀레니엄 기념 모래시계가 설치되어 있다. 정동진을 대표하는 인증샷을 찍는 포토존으로 많은 관광객이 활용하곤 한다. 정동진 공원에는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고, 이 산책로를 따라 모래사장이 있는 해수욕장까지 걸어갈 수 있다. 정동진역에서는 바닷가로 갈 수 있는 길이 없어, 바다로 가려면 이 모래시계 공원을 통해 가야 하는 점 참고하자. 정동진은 해돋이 명소이기도 하니 일출 때에 방문하면 가장 좋지만, 어느 시간대에 방문해도 예쁜 바다와 정동진의 풍경을 볼 수 있다. - 주소: 강원 강릉시 강동면 정동진리 6-2
  • 지역 : 강원도 강릉시
  • 장소 : 강릉 복사꽃마을
491
강릉 복사꽃마을 강원도 강릉시
2023-04-25


핑크빛 설렘을 안겨주는 곳

강원도 강릉시 복사꽃마을

아무것도 없던 가지에 노랑, 분홍 색색의 꽃잎이 돋아나며 봄을 둘러싼 공기마저 소란스러워진 지도 벌써 한 달. 봄을 알리는 전령사들은 물러가고, 늦봄을 알리는 화려하게 물든 봄꽃들이 우리를 유혹한다. 그 중 수줍은 듯 발그스름하게 물들어 가장 눈길을 끄는 꽃, 과연 도화(桃花)다.


이맘때쯤 찰나의 순간 가장 아름다운 복숭아꽃의 바다가 펼쳐지는 곳, 강릉으로 떠나보자. 분홍빛 복사꽃과 그 향긋한 내음, 청량함을 자랑하는 동해 바다가 설렘을 가득 안겨줄 테니. 이상적인 아름다움을 자랑하는 무릉도원 그 자체인, 강릉의 숨은 명소들을 소개한다. 



복숭아 꽃이 피었습니다. 복사꽃마을



강릉 복사꽃마을은 벚꽃이 지는 4월 초, 중순부터 가장 예쁘게 물드는 마을이다. 주문진 바닷가에서 4km 정도 떨어져 위치해 있는 곳으로, 마을 입구에서부터 붉은색과 분홍색의 복사꽃들이 길을 따라 예쁘게 피어 있다. 영동지방의 최대의 과수마을 답게, 복숭아 나무가 줄지어 있어 복사꽃도 빼곡히 피어나 그 모습이 정말 아름다워 감탄을 자아낸다. 



올해는 아쉽게도 축제는 열리지 않았지만, 축제가 아니더라도 충분히 복사꽃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복사꽃이 소담스레 핀 길을 따라 걸어볼 수도 있고 멋진 사진도 남겨볼 수 있으니 말이다. 복사꽃이 피고 지고 난 나무에는 여름이 되면 복숭아가 탐스럽게 열린다. 복사꽃마을의 복숭아는 맛도 좋고 향도 진해, 수확하기가 무섭게 모두 팔려 나갈 정도라고 한다. 



마을 입구에서부터 마을 골목길 사이사이에서도 아름드리 피어난 복사꽃을 감상할 수 있고, 마을 건너편으로 복사꽃 밭이 넓게 펼쳐져 있는데 이곳을 배경으로 분홍빛 물결 속에 빠진 듯 예쁜 사진을 찍어볼 수 있다. 마을의 복숭아 농장 안으로 들어가서도 구경이 가능하나, 상품 판매를 위해 운영되는 농장인 만큼 여름엔 복숭아가 열리니 훼손되지 않게 관람해야 한다. 4월 중 2주 정도 짧게 피고 지는 복사꽃을 놓치기 싫다면, 꼭 마을의 복사꽃 개화상황을 확인 후 방문하는 것을 추천한다.



마을에서는 복숭아를 활용한 다양한 체험도 운영 중이다. 특히 복사꽃이 피는 철과 복숭아가 제철인 여름에 더욱 인기가 많은 체험 프로그램들이다. 산속에서 자생하는 개복숭아로 효소도 담가볼 수 있고, 달콤한 노란빛의 황도로 복숭아병조림과 어디서도 맛보기 어려운 복숭아 전병까지 만들어 볼 수 있다. 도화의 유혹과, 복숭아의 향긋함이 있는 이곳 강릉 복사꽃마을에서 늦봄의 매력을 만끽해보자.


- 주소: 강원 강릉시 주문진읍 신리천로 527-3

- 운영시간: 매일 09:00~18:00

- 체험 프로그램: 과일따기 체험/ 복숭아 전병 만들기 / 나의 머그잔 만들기 / 떡메 치고 인절미 만들기 /

복숭아 병조림 만들기 / 개복숭아 효소담기 체험

※체험 프로그램은 인원 및 비용 별도 문의 필요

※문의: 033-661-5208




특별한 봄 인생샷을 원한다면. 뒷뜨루


  

뒷뜨루는 온실 카페로 예쁜 정원과 꽃을 만나볼 수 있는 곳이다. 5년 전 퇴비공장이었던 부지를 활용해서 부부가 가꿔 지금의 아름다운 뒷뜨루 농원으로 만들어 전시관 겸 식물카페로 이용되고 있다. 고양이 3마리가 함께 살고 있는 이곳은, 여러 예술 작품과 포토존으로 꾸며져 아늑하고 예쁜 공간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곳은 식물들이 가득한 유리 온실과도 이어져 있어, 여러 식물 사이에서 커피 한 잔의 여유도 느껴볼 수 있다.



카페와 이어지는 공장부지는 예쁜 유리 온실이 되었고, 온실 안에 들어가면 열대식물들 사이로 앵무새 한 마리가 ‘안녕’이라고 인사를 해준다. 가운데에는 미니 연못도 있어 아이들이 옹기종기 모여 금붕어와 비단잉어들을 관찰하고 있기도 하다. 돌길과 빨갛게 피어난 꽃이 온실 수목원의 매력을 더해준다.



외부에는 산책로와 함께 꽃길이 조성되어 있고 귀여운 토끼가 올망졸망 모여 있고 양과 말이 뛰노는 목장이 있다. 마지막으로 볼 곳은 빛의 동굴인데 알록달록한 조명으로 꾸며져 있다. 강릉에서 예쁜 공간과 꽃 사이로 봄을 추억할 수 있는 포토 스팟을 찾는다면 방문해 볼 것을 추천한다.


- 주소: 강원 강릉시 사천면 청솔공원길 108

- 운영시간: 매일 10:00~18:00 / 월 정기휴무

- 이용요금: 성인 4,000원 / 아동 3,000원




호수인 듯 바다인 듯. 하슬라아트월드


  

 하슬라아트월드의 ‘하슬라’는 고구려시대에 불리던 강릉의 옛 지명이다. 옛 지명을 그대로 따서 하슬라아트월드라는 이름을 지은 이곳은, 동해바다를 정면으로 마주하고 있는 자연과 예술을 담은 복합예술공간이다. 3만 3천평의 조각공원이 조성되어 있고 200여 점이 전시되어 있는 현대미술관과 피노키오 마리오네트 박물관이 있다. 밖으로는 바다를 배경으로 한 포토존과 조형물이 설치된 공간까지 마련되어 있다.



입장권 구매 후 실내로 들어가면 가장 먼저 만나는 곳은 현대미술관. 총 3관까지 있는데, 하슬라아트월드 안팎으로 조형물을 비롯해 다양한 설치 예술작품들을 볼 수 있다. 1관은 설치미술과 조각 등 여러 작가의 작품을 함께 전시하는 공간이다. 화려하고 비비드한 색감의 예술품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2관은 지하에 위치해 있는데, 이곳에서는 미지의 터널로 이동하는 느낌을 주는 작품을 포함해 총 4개의 설치미술을 관람할 수 있다. 이어지는 3관은 현재 체험학습실로 운영 중이다.



피노키오 박물관과 마리오네트관에서는 동화 속의 피노키오를 만날 수 있다. 회화, 키네틱 작품들을 볼 수 있고, 시즌마다 계속 새로운 작품들로 전시가 바뀌는 공간이다. 다양한 피노키오의 인형들과 마리오네트 인형까지 움직이는 모습들을 볼 수 있으며, 미리 예약하면 마리오네트 공예체험까지 해볼 수 있다. 



실내 전시를 끝으로 야외로 나가면 강릉 바다를 배경으로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스카이워크와 포토존이 준비되어 있다. 웅장한 동해바다와 예술작품들이 어우러져 이색적인 풍경을 자아낸다. 아 참. 주말과 공휴일에는 특히 바다를 품은 동그란 창과 같은 포토존은 웨이팅이 필수다. 웨이팅을 해서라도 남겨볼 만한 멋진 사진이 될 터이니 바다와 하늘을 배경삼아 꼭 찍어볼 것을 추천한다.


- 주소: 강원 강릉시 강동면 율곡로 1441

- 운영시간: 매일 09:00~18:00

- 이용요금: 성인 15,000원 / 청소년 13,000원 / 어린이 11,000원




추억을 품은 바다. 정동진



정동진은 조선시대에 광화문에서 정동쪽 끝에 존재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대부분의 사람이 알다시피 정동진은 전국에서 해돋이 명승지로 가장 유명한 곳이다. 새해가 되면 해맞이로 수많은 사람들이 정동진을 방문한다. 그러나 평소에는 강릉시에 속하긴 하나, 시가지로부터 떨어져 있어 혼잡하지 않고 차분히 바다를 감상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정동진역은 바다 바로 앞에 있는 역인데, 세계에서 바닷가와 가장 가까운 역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한 곳이다. 그래서 플랫폼에 내리자마자 바닷가가 눈앞에 펼쳐진다. 역 내에서도 멋진 바다를 볼 수 있고, 정동진과 관련된 다양한 조형물과 레일 바이크 포토존까지 관람할 수 있다. 역사 안에는 소나무 한 그루가 있는데, 이 소나무는 과거에 방영되어 선풍적인 인기를 끈 ‘모래시계’라는 드라마로 인해 유명한 장소가 되었다.



정동진 공원으로 이동하면 거대한 밀레니엄 기념 모래시계가 설치되어 있다. 정동진을 대표하는 인증샷을 찍는 포토존으로 많은 관광객이 활용하곤 한다. 정동진 공원에는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고, 이 산책로를 따라 모래사장이 있는 해수욕장까지 걸어갈 수 있다. 정동진역에서는 바닷가로 갈 수 있는 길이 없어, 바다로 가려면 이 모래시계 공원을 통해 가야 하는 점 참고하자. 정동진은 해돋이 명소이기도 하니 일출 때에 방문하면 가장 좋지만, 어느 시간대에 방문해도 예쁜 바다와 정동진의 풍경을 볼 수 있다.


- 주소: 강원 강릉시 강동면 정동진리 6-2


공공누리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1유형 :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정보수정
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