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청하신 정보를 조회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실내에서 즐기는 겨울나들이 모음
실내에서 즐기는 겨울나들이 모음
강원 태백 고생대자연사박물관 태백의 아주 오랜 역사를 볼 수 있는 이곳은 구문소 마을에서 걸어서 5분이면 도착하는 곳이다.  이 곳은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고생대 지층 위에 건립된 고생대자연사박물관이다.      1층부터 3층까지 관람 동선을 따라서 지구의 탄생으로 시작해  선캄브리아시대를 거쳐 고생대부터 신생대까지의 동식물들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해 두었고 직접 보고 체험을 할 수 있게 만들어 두었다.  태백의 고대시간부터 현재까지의 모습을 쭉 관찰하고 공부할 수 있고 동굴과 태백의 지질지역까지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 두어 아이들과 함께 방문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전체 관람하는데 1시간 내외로 모두 볼 수 있는 곳이다.  구문소마을에서 지질트레킹을 했다면 꼭 고생대자연사박물관에 방문해보자.    ✅ 주소 : 강원 태백시 태백로 2249 태백고생대자연사박물관 ✅ 운영시간 : 매일 09:00 - 18:00 (월 정기휴무) ✅ 입장료 : 성인 2,000원 / 청소년, 군인 1,500원 / 어린이 1,000원 *해당 콘텐츠는 23년 11월 3주차에 취재되었습니다.  -- 경기 파주 출판도시 싸늘한 겨울의 바람을 피해 평안한 휴식이 필요하다면 파주출판도시로 향하자.  국내 출판업계 최대 규모의 산업단지인 이곳에는 책을 읽기 좋은 공간 또한 많다. 가장 먼저 방문해야 할 곳은 ‘지혜의숲’이다. 출판도시문화재단이 운영하는 곳으로, 어마어마한 규모를 자랑하는 도서관이다. 학자나 지식인, 연구소 등에서 기증한 도서, 한국을 대표하는 출판사에서 기증한 도서 등을 갖추고 있다.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라이브러리스테이 ‘지지향’에서  하룻밤 묵으며 책에 푹 빠져보는 것도 가능하다. 파주출판도시 곳곳에서 서점, 전시 공간, 박물관 등도 찾아볼 수 있다. 하루를 온통 이곳에 쏟아도 모자랄 정도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가득하다. 책을 좋아하는 이들을 위한 파라다이스가 바로 이곳이다.   ✅ 지혜의숲 위치: 경기 파주시 회동길 145 아시아출판문화정보센터 ✅ 지혜의숲 운영시간: 10:00~20:00 *해당 콘텐츠는 22년 7월 1주차에 취재되었습니다. -- 경북 고령 대가야박물관 고령을 방문한다면 꼭 들러야 할 곳이 있다. 바로 대가야박물관이다.  대가야박물관은 위치상 큰 의미를 갖고 있는데,  바로 대가야시대의 왕릉이 밀집해 있는 고령읍 지산리에 있기 때문이다. 방문한다면 대가야박물관과 대가야왕릉전시관 둘 다 관람할 수 있다. 대가야왕릉전시관에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된 대규모 순장묘인, 지산동 44호 고분을 실제 크기로 재현해 놓았다. 실물 형태로 만든 44호 고분의 모형 속으로 들어가 고분의 구조, 축조방식은 물론 고분에서 출토된 대가야 유물까지 관람할 수 있다. 국보로 지정된 가야금관이나 벽화고분 등 다양한 전시도 함께 진행된다. 대가야박물관에서는 구석기시대부터 근대시대까지의 대가야,  그리고 대가야 이후의 고령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보여준다.  순장 풍습이 있었던 대가야의 무덤 복원 모습도 볼 수 있고,  대가야의 시초부터 성장과 발전,  그리고 멸망할 때까지의 대가야의 유물과 유적도 살펴볼 수 있다.  돌칼, 금귀고리, 금동관, 갑옷, 양전리 암각화, 기와 등 다양한 유물을 만날 수 있다. 박물관 밖으로는 대가야시대 주거를 재현한 움집과 석탑, 불상 등  불교 관련 문화재, 그리고 여러 석조 문화재가 전시되어 있으니  산책길을 따라 여유롭게 관람해보자. ✅ 주소: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대가야로 1203 대가야박물관  ✅ 운영시간: 매일 09:00~18:00 / 월 정기휴무 ✅ 이용요금: 일반 2,000원 / 청소년 및 군인 1,500원 / 어린이 및 노인 무료 *해당 콘텐츠는 23년 11월 3주차에 취재되었습니다.  -- 인천 강화 조양방직 몇 년 전 불현듯 등장해 강화도 최고의 핫플레이스로 자리 잡은 조양방직이 강화 원도심에 있다.  원래 조양방직은 1937년에 설립한 방직공장이었다.  일제강점기 후기에 꽤 잘 나갔던 이 방직공장은 20여 년 후인 1958년에 폐업했다고 전해진다.  재미있는 것은 폐업 이후 2010년대 중반까지도 그 자리에 그대로 남아 있었다는 점이다.  흉물스럽게 느껴졌을 폐공장이 그렇게 오래 남아 있었다는 게 신기할 따름이다. 현재 조양방직은 카페 겸 미술관이다. 입장료는 카페에서 음료를 주문하는 것으로 대신한다. 방직공장 시절에 사용했던 각종 기계들을 중심으로 수많은 앤티크 물건들이 공간을 가득 채우고 있다.  부지가 꽤 넓으니 여유롭게 둘러보자. 공간이 여러 개로 나뉘어 있다. 테마는 애매하고 경계는 모호하다.  그 불규칙 사이에 묘한 규칙성이 존재한다. 이곳에 있을 만한 물건도 아닌데 잘도 어우러진다.  무작위하게 놓은 듯한 테이블도 나름대로 이 공간에서의 존재 이유를 찾아낸다.  전부 원래 그 자리에 있었던 것처럼 딱 들어맞는다. 방직공장 시절의 흔적이 남아 있는 기계들, 마을 주민들의 추억이 담긴 골동품들,  중세 유럽 혹은 저 멀리 아프리카 남동부 휴양지에나 남아 있을 법한  콜로니얼 스타일의 물건이 예상치 못한 곳에서 등장한다.  이곳이 지루하지 않은 이유다. 그러니 되도록 천천히 감상할 것.   ✅ 위치: 인천 강화군 강화읍 향나무길5번길 12 조양방직 ✅ 운영시간: 11:00~20:00 (토, 일, 공휴일은 21:00까지) ✅ 주요메뉴: 아메리카노 7,000원, 카페라떼 7,000원 ✅ 주차: 자체 주차장 운영 중 *해당 콘텐츠는 22년 9월 1주차에 취재되었습니다. 
  • 지역 : 강원 태백, 경기 파주, 경북 고령
  • 장소 : 태백 고생대자연사박물관, 파주 출판도시, 고령 대가야박물관
169

강원 태백 고생대자연사박물관



태백의 아주 오랜 역사를 볼 수 있는 이곳은 구문소 마을에서 걸어서 5분이면 도착하는 곳이다. 

이 곳은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고생대 지층 위에 건립된 고생대자연사박물관이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1층부터 3층까지 관람 동선을 따라서 지구의 탄생으로 시작해 

선캄브리아시대를 거쳐 고생대부터 신생대까지의 동식물들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해 두었고 직접 보고 체험을 할 수 있게 만들어 두었다. 


태백의 고대시간부터 현재까지의 모습을 쭉 관찰하고 공부할 수 있고

동굴과 태백의 지질지역까지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 두어

아이들과 함께 방문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전체 관람하는데 1시간 내외로 모두 볼 수 있는 곳이다. 

구문소마을에서 지질트레킹을 했다면 꼭 고생대자연사박물관에 방문해보자. 

 

 주소 : 강원 태백시 태백로 2249 태백고생대자연사박물관

 운영시간 : 매일 09:00 - 18:00 (월 정기휴무)

 입장료 : 성인 2,000원 / 청소년, 군인 1,500원 / 어린이 1,000원


*해당 콘텐츠는 23년 11월 3주차에 취재. 


--


경기 파주 출판도시


external_image


싸늘한 겨울의 바람을 피해 평안한 휴식이 필요하다면 파주출판도시로 향하자. 

국내 출판업계 최대 규모의 산업단지인 이곳에는 책을 읽기 좋은 공간 또한 많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가장 먼저 방문해야 할 곳은 ‘지혜의숲’이다.

출판도시문화재단이 운영하는 곳으로, 어마어마한 규모를 자랑하는 도서관이다.

학자나 지식인, 연구소 등에서 기증한 도서, 한국을 대표하는 출판사에서 기증한 도서 등을 갖추고 있다.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라이브러리스테이 ‘지지향’에서 

하룻밤 묵으며 책에 푹 빠져보는 것도 가능하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파주출판도시 곳곳에서 서점, 전시 공간, 박물관 등도 찾아볼 수 있다.

하루를 온통 이곳에 쏟아도 모자랄 정도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가득하다.

책을 좋아하는 이들을 위한 파라다이스가 바로 이곳이다.

 

 지혜의숲 위치: 경기 파주시 회동길 145 아시아출판문화정보센터

 지혜의숲 운영시간: 10:00~20:00


*해당 콘텐츠는 22년 7월 1주차에 취재되었습니다.


--


경북 고령 대가야박물관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고령을 방문한다면 꼭 들러야 할 곳이 있다. 바로 대가야박물관이다. 

대가야박물관은 위치상 큰 의미를 갖고 있는데, 

바로 대가야시대의 왕릉이 밀집해 있는 고령읍 지산리에 있기 때문이다.

방문한다면 대가야박물관과 대가야왕릉전시관 둘 다 관람할 수 있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대가야왕릉전시관에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된 대규모 순장묘인,
지산동 44호 고분을 실제 크기로 재현해 놓았다.
실물 형태로 만든 44호 고분의 모형 속으로 들어가 고분의 구조, 축조방식은 물론
고분에서 출토된 대가야 유물까지 관람할 수 있다.
국보로 지정된 가야금관이나 벽화고분 등 다양한 전시도 함께 진행된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대가야박물관에서는 구석기시대부터 근대시대까지의 대가야, 

그리고 대가야 이후의 고령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보여준다. 

순장 풍습이 있었던 대가야의 무덤 복원 모습도 볼 수 있고, 

대가야의 시초부터 성장과 발전, 

그리고 멸망할 때까지의 대가야의 유물과 유적도 살펴볼 수 있다. 

돌칼, 금귀고리, 금동관, 갑옷, 양전리 암각화, 기와 등 다양한 유물을 만날 수 있다.



external_image


박물관 밖으로는 대가야시대 주거를 재현한 움집과 석탑, 불상 등 

불교 관련 문화재, 그리고 여러 석조 문화재가 전시되어 있으니 

산책길을 따라 여유롭게 관람해보자.


 주소: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대가야로 1203 대가야박물관 

✅ 운영시간: 매일 09:00~18:00 / 월 정기휴무



✅ 이용요금: 일반 2,000원 / 청소년 및 군인 1,500원 / 어린이 및 노인 무료


*해당 콘텐츠는 23년 11월 3주차에 취재되었습니다. 


--


인천 강화 조양방직


몇 년 전 불현듯 등장해 강화도 최고의 핫플레이스로 자리 잡은 조양방직이 강화 원도심에 있다. 

원래 조양방직은 1937년에 설립한 방직공장이었다. 

일제강점기 후기에 꽤 잘 나갔던 이 방직공장은 20여 년 후인 1958년에 폐업했다고 전해진다. 

재미있는 것은 폐업 이후 2010년대 중반까지도 그 자리에 그대로 남아 있었다는 점이다. 

흉물스럽게 느껴졌을 폐공장이 그렇게 오래 남아 있었다는 게 신기할 따름이다.


external_image


현재 조양방직은 카페 겸 미술관이다.

입장료는 카페에서 음료를 주문하는 것으로 대신한다.

방직공장 시절에 사용했던 각종 기계들을 중심으로 수많은 앤티크 물건들이 공간을 가득 채우고 있다. 

부지가 꽤 넓으니 여유롭게 둘러보자.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공간이 여러 개로 나뉘어 있다. 테마는 애매하고 경계는 모호하다. 

그 불규칙 사이에 묘한 규칙성이 존재한다. 이곳에 있을 만한 물건도 아닌데 잘도 어우러진다. 

무작위하게 놓은 듯한 테이블도 나름대로 이 공간에서의 존재 이유를 찾아낸다. 

전부 원래 그 자리에 있었던 것처럼 딱 들어맞는다.


external_imageexternal_imageexternal_image


방직공장 시절의 흔적이 남아 있는 기계들, 마을 주민들의 추억이 담긴 골동품들, 

중세 유럽 혹은 저 멀리 아프리카 남동부 휴양지에나 남아 있을 법한 

콜로니얼 스타일의 물건이 예상치 못한 곳에서 등장한다. 

이곳이 지루하지 않은 이유다. 그러니 되도록 천천히 감상할 것.

 

 위치: 인천 강화군 강화읍 향나무길5번길 12 조양방직

 운영시간: 11:00~20:00 (토, 일, 공휴일은 21:00까지)

 주요메뉴: 아메리카노 7,000원, 카페라떼 7,000원

 주차자체 주차장 운영 


*해당 콘텐츠는 22년 9월 1주차에 취재되었습니다. 

공공누리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1유형 :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정보수정
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