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청하신 정보를 조회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청량 한가득, 청정 자연과 함께하는 여행
청량 한가득, 청정 자연과 함께하는 여행
모든 것을 내려놓고 힐링하고 싶을 때, 답답한 빌딩숲을 벗어나 진짜 초록을 만나보는 건 어떨까? 시야에 방해되는 것 하나 없이 그림처럼 펼쳐지는 초록과 푸르른 파노라마가 펼쳐지는 남해에서의 하루를 소개한다.     [푸른 자연이 아늑하게 감싸안은 두모마을]   2005년 농림부지정 녹색농촌체험마을로 지정된 두모마을은 녹색농촌마을이라는 수식어에 맞게 청정한 환경을 자랑하는데, 은어와 참게, 민물장어 등이 살고 있는 1급수의 하천물이 마을을 지나 흘러간다. 드므개라는 마을 이름에서 개명이 되면서 두모마을로 바뀌었고, 드므개는 큰 항아리처럼 담긴 바닷가라는 뜻으로, 이름에 걸맞게 소담한 어촌마을과 드넓게 펼쳐진 푸른 바다가 맞이한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두모마을은 남해 읍에서 상주은모래비치로 향하는 길목에 위치해 있는데 남해의 특징인 다랭이논이 넓게 펼쳐져 있어 볼거리를 더한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지형 특성상 큰 파도가 치지 않고 잔잔한 풍경을 보여주는 두모마을의 바다에서는 어린아이와 함께 여행 온 가족여행객이나 자연을 벗삼아 힐링을 즐기러 온 홀로 여행객 모두에게 고요하고 아늑한 쉼터를 제공한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마을에서 인기 있는 체험은 초보자도 쉽게 도전하는 바다 카약이다. 파도가 잔잔하기 때문에 두모마을 앞바다에서 노를 저어 노도 인근까지 다가설 수도 있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모래가 아주 곱지는 않지만 덕분에 침전물이 거의 없는  맑은 빛의 해변가에서는 작은 물고기를 잡아볼 수도 있다. 물이 살짝 빠지고 나면 호미로 조개를 캐 볼 수도 있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흥미진진한 해변을 벗어나면 한적한 마을 길이 이어진다. 마을을 가로질러 흐르는 냇물을 벗삼아 낮게 붙어있는 마을 주민들의 집과 계절마다 다른 풍경을 보여주는 논밭, 붉은 고추밭 등이 펼쳐진다.   두모마을 다랑논에는 봄이면 유채꽃, 가을에는 메밀꽃이 피어나 장관을 이루니 꼭 한번 들러보기를 추천한다.   ✅ 위치 : 경남 남해군 상주면 양아로533번길 18 ✅ 문의 : 055-862-5865   --   [피톤치드 가득, 남해편백자연휴양림]   '다도해의 보물섬'에 자리한 남해편백자연휴양림은 227ha에 이르는  편백과 삼나무 숲에서 뿜어져 나오는 피톤치드가 몸과 마음을 모두 정화시켜주는 곳이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지난 1998년에 문을 연 남해편백자연휴양림은 1일 최대 수용 인원 1000명,  최적 인원 400명으로, 가족단위 여행객에게 큰 사랑을 받는 곳이다.  한려해상국립공원 북쪽에 위치한 금산(681m) 동쪽 자락에 있어,  삼림욕과 함께 남해의 절경을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자연휴양림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곳곳이 힐링을 할 수 있는 산책로가 이어지는데,  특히 맑은 계곡을 따라 400m가량 이어진 산책로는 맑은 물 소리를 들으며 산책을 즐길 수 있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아주 어린아이를 동반한 가족이 아니라면 산책로를 지나 멀리 한려해상국립공원의 크고 작은 섬이 보이는 전망대까지 올라보길 추천한다. 초록이 가득한 숲 사이로 거짓말처럼 펼쳐지는 푸른 바다의 모습이 가히 장관을 이룬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자연과 좀 더 가까이에서 하루를 보내고 싶다면 숲 속 야영장에서 캠핑을 즐겨보는 것도 좋다. 널찍한 야영 데크에 누워 자연을 벗삼아 하루를 보내면 마치 온 몸이 초록으로 채워지는 것만 같은 기분이 들기도 한다.   하늘을 가릴 듯 빽빽한 편백 숲에서 새소리를 들으며 특별한 하루를 보내보자.   ✅ 위치 : 경남 남해군 삼동면 금암로 658 ✅ 문의 : 055-867-7881 ✅ 매주 화요일 휴무 ✅ www.foresttrip.go.kr/indvz   --     [은빛모래가 반짝이는 상주은모래비치]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아름드리 곰솔, 쪽빛 바다 넘실대는 남해의 진경, 경남 남해군 상주면에 있는 상주해수욕장은 울창한 송림으로 둘러싸여진, 유난히 하얀 백사장이 특징인 해수욕장이다.   남해를 대표하는 해변으로 이름처럼 은빛 모래가 반짝이는 상주은모래비치는 여름이면 10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찾는다. 금산 자락에 파묻힌 초승달 모양 백사장은 마치 외국에 온 듯 이국적인 풍경을 자랑한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속한 해변답게 크고 작은 섬이 펼쳐져 있는 풍경이 그림처럼 아름답다. 하얗고 고운 모래사장덕에 어린아이들도 마음놓고 뛰어놀거나 모래놀이를 즐길 수 있어 가족휴가지로 사랑받는다.   ✅ 위치 : 경남 남해군 상주면 상주로 17-4   --   [한려수도의 풍경을 내려다보다, 금산 보리암] 남해를 여행하다 보면, 이 아름다운 풍경을 한눈에 내려다보고 싶어지기도 한다. 그렇다면 금산으로 향하자. 남해 가장 남쪽에 솟은 금산은 쉽게 남해를 조망할 수 있는 전망 명소다.     해발고도 681m의 금산은 정상 부근까지 쉽게 오를 수 있다. 자동차를 타고 직접 오르거나, 복곡주차장 입구에서 보리암 입구까지 연결하는 셔틀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오르는 길이 좁은 편은 아니지만, 경사가 심해 초보 운전자들에게는 셔틀버스를 권한다. 금산 8부능선 자락에 조성된 보리암 입구 주차장에서 잘 닦인 길을 따라 1km 정도만 걸어 올라가면 암자를 만날 수 있다.     보리암은 남해 최고의 절경을 품은 사찰이다. 원효대사가 수도 중 관세음보살을 만난 곳이라며 창건해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불교 신자로 유명했던 태조 이성계가 이곳에서 백일기도를 올린 끝에 왕위에 올랐다는 일화도 전해진다. 이 아찔하고도 짜릿하며, 아름다운 곳에서 말이다.     금산은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속하는 유일한 산이다. 정상부가 아름다운 기암괴석으로 가득한 덕분에 다채로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이다.   보리암 입구에서 보리암까지는 약 1km 길이의 완만한 오르막길이다. 체력이 허락한다면 단숨에 정상까지도 쉽게 오를 수 있다.    ✅ 위치: 경남 남해군 이동면 신전리 5 ✅ 국립공원 주차요금: 경차 2,000원 / 소형차 4,000원 / 대형차 6,000원 ✅ 보리암 이용요금: 1,000원 (현금 결제만 가능)    
  • 지역 : 경상남도 남해
  • 장소 : 농촌체험마을
140
2023-09-13

모든 것을 내려놓고 힐링하고 싶을 때,

답답한 빌딩숲을 벗어나 진짜 초록을 만나보는 건 어떨까?

시야에 방해되는 것 하나 없이 그림처럼 펼쳐지는

초록과 푸르른 파노라마가 펼쳐지는 남해에서의 하루를 소개한다.

 

 

[푸른 자연이 아늑하게 감싸안은 두모마을]

 

2005년 농림부지정 녹색농촌체험마을로 지정된 두모마을은

녹색농촌마을이라는 수식어에 맞게 청정한 환경을 자랑하는데,

은어와 참게, 민물장어 등이 살고 있는 1급수의 하천물이 마을을 지나 흘러간다.

드므개라는 마을 이름에서 개명이 되면서 두모마을로 바뀌었고,

드므개는 큰 항아리처럼 담긴 바닷가라는 뜻으로,

이름에 걸맞게 소담한 어촌마을과 드넓게 펼쳐진 푸른 바다가 맞이한다.

 


여행길 마지막에 펼쳐 보고 싶은 두모마을 전경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두모마을은 남해 읍에서 상주은모래비치로 향하는 길목에 위치해 있는데

남해의 특징인 다랭이논이 넓게 펼쳐져 있어 볼거리를 더한다.


고요하고 아늑한 두모마을 해변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지형 특성상 큰 파도가 치지 않고 잔잔한 풍경을 보여주는

두모마을의 바다에서는 어린아이와 함께 여행 온 가족여행객이나

자연을 벗삼아 힐링을 즐기러 온 홀로 여행객 모두에게 고요하고 아늑한 쉼터를 제공한다.


파도가 잔잔한 마을 앞바다에서 카약을 즐기는 가족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마을에서 인기 있는 체험은 초보자도 쉽게 도전하는 바다 카약이다.

파도가 잔잔하기 때문에 두모마을 앞바다에서 노를 저어 노도 인근까지 다가설 수도 있다.

 

간조 때 호미로 조개를 캐도 재미있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모래가 아주 곱지는 않지만 덕분에 침전물이 거의 없는

 맑은 빛의 해변가에서는 작은 물고기를 잡아볼 수도 있다.

물이 살짝 빠지고 나면 호미로 조개를 캐 볼 수도 있다.


한적한 두모마을 풍경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흥미진진한 해변을 벗어나면 한적한 마을 길이 이어진다.

마을을 가로질러 흐르는 냇물을 벗삼아 낮게 붙어있는 마을 주민들의 집과

계절마다 다른 풍경을 보여주는 논밭, 붉은 고추밭 등이 펼쳐진다.

 

두모마을 다랑논에는 봄이면 유채꽃, 가을에는 메밀꽃이 피어나

장관을 이루니 꼭 한번 들러보기를 추천한다.

 

 위치 : 경남 남해군 상주면 양아로533번길 18

 문의 : 055-862-5865

 

--

 

[피톤치드 가득, 남해편백자연휴양림]

 

'다도해의 보물섬'에 자리한 남해편백자연휴양림은 227ha에 이르는 

편백과 삼나무 숲에서 뿜어져 나오는 피톤치드가 몸과 마음을 모두 정화시켜주는 곳이다.


숲속의집이 들어앉은 남해편백자연휴양림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지난 1998년에 문을 연 남해편백자연휴양림은 1일 최대 수용 인원 1000명, 

최적 인원 400명으로, 가족단위 여행객에게 큰 사랑을 받는 곳이다. 

한려해상국립공원 북쪽에 위치한 금산(681m) 동쪽 자락에 있어, 

삼림욕과 함께 남해의 절경을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이다.


단체 방문객을 위한 숲속수련장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자연휴양림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곳곳이 힐링을 할 수 있는 산책로가 이어지는데, 

특히 맑은 계곡을 따라 400m가량 이어진 산책로는 맑은 물 소리를 들으며 산책을 즐길 수 있다.


아름다운 해오름예술촌 정원 멀리 다도해의 풍광이 펼쳐진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아주 어린아이를 동반한 가족이 아니라면 산책로를 지나

멀리 한려해상국립공원의 크고 작은 섬이 보이는 전망대까지 올라보길 추천한다.

초록이 가득한 숲 사이로 거짓말처럼 펼쳐지는 푸른 바다의 모습이 가히 장관을 이룬다.


널찍한 야영데크 20개가 마련된 남해편백자연휴양림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자연과 좀 더 가까이에서 하루를 보내고 싶다면 숲 속 야영장에서 캠핑을 즐겨보는 것도 좋다.

널찍한 야영 데크에 누워 자연을 벗삼아 하루를 보내면

마치 온 몸이 초록으로 채워지는 것만 같은 기분이 들기도 한다.  

하늘을 가릴 듯 빽빽한 편백 숲에서 새소리를 들으며 특별한 하루를 보내보자.

 

 위치 : 경남 남해군 삼동면 금암로 658

 문의 : 055-867-7881

 매주 화요일 휴무

 www.foresttrip.go.kr/indvz

 

--

 

 

[은빛모래가 반짝이는 상주은모래비치]


초승달 모양 백사장이 아름다운 상주은모래비치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아름드리 곰솔, 쪽빛 바다 넘실대는 남해의 진경,

경남 남해군 상주면에 있는 상주해수욕장은 울창한 송림으로 둘러싸여진,

유난히 하얀 백사장이 특징인 해수욕장이다.

 

남해를 대표하는 해변으로 이름처럼 은빛 모래가 반짝이는

상주은모래비치는 여름이면 10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찾는다.

금산 자락에 파묻힌 초승달 모양 백사장은 마치 외국에 온 듯 이국적인 풍경을 자랑한다.


백사장을 감싸는 울창한 솔숲이 시원한 상주은모래비치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속한 해변답게

크고 작은 섬이 펼쳐져 있는 풍경이 그림처럼 아름답다.

하얗고 고운 모래사장덕에 어린아이들도

마음놓고 뛰어놀거나 모래놀이를 즐길 수 있어 가족휴가지로 사랑받는다.

 

 위치 : 경남 남해군 상주면 상주로 17-4


 

--

 

[한려수도의 풍경을 내려다보다, 금산 보리암]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남해를 여행하다 보면,

이 아름다운 풍경을 한눈에 내려다보고 싶어지기도 한다.

그렇다면 금산으로 향하자.

남해 가장 남쪽에 솟은 금산은 쉽게 남해를 조망할 수 있는 전망 명소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해발고도 681m의 금산은 정상 부근까지 쉽게 오를 수 있다.

자동차를 타고 직접 오르거나, 복곡주차장 입구에서

보리암 입구까지 연결하는 셔틀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오르는 길이 좁은 편은 아니지만, 경사가 심해

초보 운전자들에게는 셔틀버스를 권한다.

금산 8부능선 자락에 조성된 보리암 입구 주차장에서 잘 닦인 길을 따라

1km 정도만 걸어 올라가면 암자를 만날 수 있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보리암은 남해 최고의 절경을 품은 사찰이다.

원효대사가 수도 중 관세음보살을 만난 곳이라며 창건해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불교 신자로 유명했던 태조 이성계가 이곳에서 백일기도를 올린 끝에

왕위에 올랐다는 일화도 전해진다.

이 아찔하고도 짜릿하며, 아름다운 곳에서 말이다.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금산은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속하는 유일한 산이다.

정상부가 아름다운 기암괴석으로 가득한 덕분에

다채로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이다.

 

보리암 입구에서 보리암까지는 약 1km 길이의 완만한 오르막길이다.

체력이 허락한다면 단숨에 정상까지도 쉽게 오를 수 있다.

 

  위치: 경남 남해군 이동면 신전리 5

 국립공원 주차요금: 경차 2,000원 / 소형차 4,000원 / 대형차 6,000원

 보리암 이용요금: 1,000원 (현금 결제만 가능)

 

 

공공누리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1유형 :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정보수정
요청